국립중앙박물관 2014년 특별기획전: 산수화, 이상향을 꿈꾸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국립중앙박물관 2014년 특별기획전: 산수화, 이상향을 꿈꾸다 > 공지사항

[국내] 국립중앙박물관 2014년 특별기획전: 산수화, 이상향을 꿈꾸다

한동수 2014-09-01 (월) 12:37 5년전 737  


‘이상향理想鄕’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가장 오랫동안 널리 애호되었던 회화 주제 가운데 하나이다. 이번 전시는 이상향을 그린 한·중·일의 정통 산수화를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최대 규모의 전시로, 동아시아 회화의 큰 흐름 속에서 형성된 이상적인 삶과 사회의 모습을 찾아보려 한다. 전시에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이인문李寅文의 <강산무진도江山無盡圖>를 비롯하여, 삼성미술관 리움, 미국 메트로폴리탄박물관, 중국 상해박물관, 일본 교토국립박물관 등 국내외 주요 박물관에서 소장한 명품 산수화 총 109점을 선보인다.

정선鄭敾과 김홍도金弘道․이인문李寅文․안중식安中植․장욱진張旭鎭 등 각 시대를 대표하는 화가들의 작품을 다양하게 보여주는 이번 특별전에는, 특히 18세기 조선 화단에서 쌍벽을 이룬 이인문과 김홍도의 대작 산수도가 모처럼 대중에게 공개된다. 이인문의 <강산무진도>와 김홍도의 <삼공불환도三公不換圖>에서 조선시대 문인들이 꿈꾸었던 이상적인 나라와 개인의 삶의 모습이 아름다운 산수로써 구현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무려 8미터 50센티에 달하는 <강산무진도>의 전 장면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으며, <삼공불환도> 역시 대작의 면모가 여실히 드러나도록 전시하였다.

전체 전시 작품 중 42점은 국내에 처음 전시되는 중국과 일본의 명작들이다.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문징명文徵明과 동기창董其昌 등 대표적인 중국 산수화 대가의 작품들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시인 도연명의 귀거래사를 그린 <귀거래도歸去來圖>는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의 중국 회화 중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명품 가운데 하나이다. 일본 교토국립박물관에서 온 <봉래선경도蓬萊仙境圖>와 <무릉도원도武陵桃源圖>는 일본의 마지막 문인으로 불리는 도미오카 뎃사이富岡鐵齋의 대작이다. 여름의 더위를 잊을 정도로 시원한 대폭의 화면이 시선을 끈다.

특별전 “산수화, 이상향을 꿈꾸다”에서는 이처럼 멀리 7세기 백제百濟 산수문전山水文塼부터 1980년대 장욱진의 작품에 이르기까지 시대를 아우르는 대표적인 산수화를 엄선하여 선보인다. 아름다운 회화 작품을 감상하면서 옛 사람의 마음의 눈心眼으로 본 이상향은 어떤 모습이었을지, 현대인에게 이상적인 삶과 사회의 모습은 또 어떻게 나타날지 아울러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전시장소: 상설전시관 1층 특별전시실

전시기간: 2014-07-29~2014-09-28

담당부서: 미술부 권혜은(02-2077-9499)


한동수 2014-09-01 (월) 12:40 5년전
이 전시를 최근에서야 알게 되었는데 강력 추천합니다. 이런 기회가 아니면 볼 수 없는 작품도 다수 있고 무엇보다도 공간을 다루는 우리들에게 많은 감동을 주는 전시입니다. 전시와 더불어 강연도 있는데 8월 20일 것은 이미 지나갔고 9월 3일에 강연이 한 차례 더 있습니다. 시간이 되면 꼭 가보시길...
주소
이전글  다음글  검색목록 목록 글쓰기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 한양대학교 과학기술관 705호 (Tel. 02-2220-0319 | E-mail. dsharn@hanyang.ac.kr)

#705, Science & Tech. BD., Hanyang Univ. 222, Wangsimni-ro, Sungdong-gu, Seoul 133-799, Korea 개인정보 처리방침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