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성문개폐 수문장교대의식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궁성문개폐 수문장교대의식 > 공지사항

[국내] 궁성문개폐 수문장교대의식

fahl 2003-04-27 (일) 09:02 16년전 2666  
조선시대 궁성문개폐 및 수문장 교대의식이 경복궁 광화문에서 재현됩니다.
조선시대 왕실호위 문화의 정수를 재현하게 될 이 전통의례는 학술적 고증에 따라 시행되는 행사이니 참여하기 바랍니다.

초청일시: 2003년 5월 3일 토요일 오후3시
장      소: 경복궁 광화문 흥례문
행사기간: 2003년 3월 1일- 11월 30일
주      최: 한국문화재보호재단
후      원: 문화관광부, 문화재청

부업 2007-07-25 (수) 08:16 11년전
  독수리는 가장 오래 사는 새다.
70년까지 살 수 있다.
그러나
70년을 살기 위해서는 40살정도 이르렀을 때
신중하고도 어려운 결정을 해야만 한다.

40세 정도가 되면 발톱이 안으로 굽어진 채로 굳어져서
먹이를 잡기조차 어려워진다.
길고 휘어진 부리는
독수리의 가슴쪽으로 구부러진다.
날개는 약해지고 무거워지며 깃털들은 두꺼워진다
날아 다니는 것이 견디기 어려운 짐이 된다.

두가지의 가능성밖에 없다.
죽든지 아니면....고통스러운 혁신의 과정을 직면하든지

아주 긴 150일 동안 (환골 탈퇴를 하기위해)
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절벽 끝에 둥지를 틀고
전혀 날지않고 둥지 안에 머물러 있어야만 한다.


독수리는 자신의 부리가 없어질 때까지 바위에 대고 친다.
새로운 부리가 날 때까지 오랜 시간을 기다린 후에.....

새로난 부리를 가지고 발톱을 하나 하나 뽑아 낸다.
새로운 발톱이 다 자라나면 이제는 낡은 깃털을 뽑아낸다.


이렇게 5개월이 지나면
독수리의 새로운 비행이 시작되며 생명을 30년 연장할 수 있게 된다.


우리의 생각과 행동에 있어서 영적인 새로움이 필요하다.


독수리는 바위 위에 앉아
이 고통스러운 시간이 지나가고 따뜻한 기류가 올 때까지 기다린다.
우리 역시 독수리와 같이 날개를 펴고 날기 전에 기다려야만 한다.

오늘 목사님의 설교 말씀 중 변화 에대한  말씀을  생각하면서...

"
돈준다넷<a href=http://www.donjunda.net/ target=_blank>http://www.donjunda.net/</a>
<a href=http://www.donjunda.net/index.php?love_id=shinillku target=_blank>http://www.donjunda.net/index.php?love_id=shinillku</a>
[281차 적립금 신청자 확인 결과!]
-돈준다넷-
적립금이 정상적으로 송금된 ID
dae12woo, esle0202, shinillku
(저는,
1급 장애인으로,
-생활보호 대상자-입니다.
*제가,
살아가는 힘.
바로 여러분들의,
가입/추천입니다.
꼭 기억하세요.







주소
이전글  다음글  검색목록 목록 글쓰기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 한양대학교 과학기술관 705호 (Tel. 02-2220-0319 | E-mail. dsharn@hanyang.ac.kr)

#705, Science & Tech. BD., Hanyang Univ. 222, Wangsimni-ro, Sungdong-gu, Seoul 133-799, Korea 개인정보 처리방침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