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원입니다. > 정보공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혜원입니다. > 정보공유게시판

혜원입니다.

신혜원 2004-11-16 (화) 23:20 15년전 1020  
여기 온지 벌써 10일이 되었네요. 어제는 생신인데.. 전화도 드리지 못했습니다.
저는 여기에 차츰 적응해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오전에는 남경대에서 수업 듣고 있구요.. 오후와 저녁은 연구실에서 지냅니다. 아직 중국어가 만만치 않지만, 그래도 열심히 하고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연구실 학생들과도 이제 좀 친해졌습니다.

이번 주말은 짬을 내서 계명사를 가볼 생각입니다.
가까운 데부터 조금씩 가보려구요..
장십경 교수님은 가려는 곳 계획을 짜서 달라고 하십니다.
그래서.. 제 생각에 두달 정도는 난징 시내에 가까운 곳부터 가고 어학이 조금 는 후에 좀 멀리 가려고 한다니까... 알겠다고 하셨습니다.
다음 주말은 연구실 한 학생이랑 중산릉에 같이 가기로 했습니다. 계명사도 다른 학생에게 같이 가라고 말씀 하시는 것 같은데.. 제가 들은 게 정확한지 모르겠습니다. 내일 다시 물어봐야겠습니다.
처음에 다들 바쁜 거 같아 잘 부탁을 못했는데, 먼저 흔쾌히 같이 가 주겠다고 하네요...

조금씩 조금씩 나아지는 것 같아 그것도 하나의 큰 즐거움입니다.
교수님 덕분에 좋은 기회를 가졌습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최부득 2004-11-17 (수) 04:03 15년전
  천천히~~한 걸음 씩~~그러나 꾸준히~~加油!
주소
한동수 2004-11-17 (수) 09:44 15년전
  방으로 계속 전화를 했는데 받지를 않아서 무척이나 걱정을 했다네.
혜원이가 잘 하리라고 믿어 의심치 않지만 아무래도 외국이라서 걱정이 많이 되는군. 무엇보다도 객지에서 건강에 유념하도록.
어학수업까지도 잘 해결해 주었어야 하는데 미안하네.
이곳은 다들 잘 있어.
보고서는 이제 인쇄소에 일부 맡기고 나머지 도면을 부분 수정하고 있지. 잘 마무리 된 것 같아.
책이 나오면 바로 보내주도록 하겠네.
남경은 성벽도 상당부분 남아 있으니 시간을 내서 천천히 살펴보게.
가급적 걸어서 다니는 것이 도시를 이해하는데는 가장 좋은 방법인 것으로 생각되는데 남경은 어떨지 모르겠어.
이번 기회가 모든 것을 이루는 것이 아닐테니까, 가장 기초적인 부분을 완성하는데 욕심을 내도록.
좋은 친구 많이 사귀고, 좋은 책 많이 보고, 즐거운 시간을 갖도록 하게나.
끝으로 필요한 것이 있으면 연구실로 연락해 주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는 최대한 도와줄테니, 미안하다는 생각은 하지 말게.
주소
김영재 2004-11-20 (토) 20:46 15년전
  와 대단하다!
걱정 안될 수가 없지!
언어도 잘 안될 텐데...
건강하게 잘 지내라..
주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 한양대학교 과학기술관 705호 (Tel. 02-2220-0319 | E-mail. dsharn@hanyang.ac.kr)

#705, Science & Tech. BD., Hanyang Univ. 222, Wangsimni-ro, Sungdong-gu, Seoul 133-799, Korea 개인정보 처리방침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