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도서 8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추천도서 8 페이지
제목
924
清末の鉄道建設・勧業博覧会から大戦後の天安門広場・人民大会堂建設まで――中国の建築の近代化の実態とその意味を,ナショナリズムと結びついた西洋技術 の積極的受容という独創的視点から,建築教育・技師の流入・都市計画・留学生の事績などを通じて多角的に描き出した労作.
帝国のはざまで―朝鮮近代とナショナリズム(원제 : Korea between Empires 1895-… [名古屋大学出版会]
Andre Schmid 저 / 糟谷 憲一, 並木 真人, 月脚 達彦, 林 雄介 역 저 | 2007년 1월 | 5040¥ 원 4
968
日清戦争から大韓帝国への移行、植民地化へといたる時代の朝鮮ナショナリズムの勃興を、民族主義と植民地主義の交差する地点から捉え、歴史や国境、「文明化」などをめぐる葛藤を描き出すとともに、東アジア史の新たな水準をも示した画期的研究。
두공의 기원과 발전 [세진사]
한보덕 저, 신혜원 역 저 | 2010년 3월 25일 | 12,000 원
995
동아시아 건축사 역서 Ⅰ『두공의 기원과 발전』. 이 책은 중국 대만에서 출판된 한보덕의 책을 번역한 것이다. 한국에서 두공은 공포라고 부른다. 전통 건축에서 가장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부분이 바로 이 두공 부분이다. 그러나 두공이 어떻게 생겨났는지는 아직도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이 책은 이 수수께끼에 대해 기능주의 및 서양전래설과 같은 기존의 여러 학설을 되짚어 보고, 나아가 종교적 함의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덧붙여 정리한다.
20세기 화호리의 경관과 추억 [눈빛]
조성실, 함한희, 박진영, 박순철, 장성수 저 | 2008년 12월 15일 | 15000 원 1
991
화호리(전라북도 정읍시 신태인읍 소재)는 마을 전체가 생활사박물관을 방불케 한다. 마을 어귀에 첫발을 딛는 순간, 사람들은 시간을 거슬러 올라 식민지 시대로 되돌아간 느낌을 받게 된다. 마을 초입부터 시작해서 골목을 걷다 보면 당시 살았던 사람들을 만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간송 전형필 [김영사]
이충렬 저 | 2010년 5월 3일 | 18000 원
1096
한국의 미를 지킨 대수장가 간송의 삶과 우리 문화재 수집 이야기『간송 전형필』. 일제강점기 시대, 엄청난 유산을 물려받았으나 억만금의 재산과 젊음을 바쳐 일본으로 유출되는 우리나라의 문화재를 수집한 간송 전형필의 삶을 다룬 평전이다. 서화, 도자기, 불상, 석조물, 서적 등 그가 수집한 문화유산은 국보와 보물 등의 국가 지정 문화재로 선정되었을 뿐만 아니라 문화사적으로도 가치가 높다는 학계의 평을 받고 있다. 이 책은 왜 간송이 문화재 수집에 모든 것을 바쳤는지, 그런 그에게 어떤 번민과 고통이 있었는지, 그리고 그를 사로잡은 한국의 미가 어떤 것이었는지를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조명하고 있다.
만들어진 고대:근대국민 국가의 동아시아 이야기 [삼인]
이성시 저 | 2001년 10월 20일 출간 | 15000 원
1515
동아시아 고대사는 실재의 기술인가 근대의 창출인가? “해방 후의 한국사 연구는 그 이전의 일본사 연구가 근대 국가 형성기의 일본을 고대에 지나치게 투영하여 읽어 내었던 것과 마찬가지로 근대 한국의 민족 의식을 투영한 역사 해석이라 말하지 않을 수가 없다. 동시에 근대의 국민 의식을 전제로 일본 민족과 한민족을 일 대 일 관계로 간주하고 제각각 고대 이래 자기 완결적으로 민족사를 걸어왔던 것처럼 받아들여 의심하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해방 후 한국인에 의한 이른바 한일 관계사 연구에서는 일본 민족에 대한 한민족의 우월성을 고대사 속에서 추구하는 것이 의문의 여지없이 시도되어 왔던 것이다.” - 머리말 에서 이 책은 동아시아의 역사적 고대가 일본, 한국, 중국 등 동아시아 근대 국민 국가들에 의해 '만들어진 전통'으로 변용된 현상을 강력히 문제삼은 획기적 사론집(史論集)으로, 동아시아의 고대 텍스트가 근대 국민 국가 체제라는 컨텍스트 속에서 동아시아 각국의 근대 텍스트로 어떻게…
사라진 서울 (20세기 초 서울 사람들의 서울 회상기) [푸른역사]
강명관 저 | 2009년 12월 30일 | 23000 원
1437
서울 타임캡슐『사라진 서울』은 ≪민성≫을 제외한 일제강점기의 ≪개벽≫≪별건곤≫≪조광≫ 등의 잡지와, ≪매일신보≫≪동아일보≫등 일제시대 신문에서 뽑은 글을 엮어 사라진 서울을 기억하도록 돕는다. 조선시대 서울을 경험했던 인사들이 쓴 가벼운 수필이 대부분인 글들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서술하여 보다 친절하고 자세하다. 또한 일제시대의 이 글들은 조선시대 서울이 20세기에 와서 어떻게 변화했는지 유추할 수 있다.☞ 북소믈리에 한마디!이 책에 따르면, 1910년 이후 신문과 잡지에서 서울에 대한 기록을 다루게 된 것은, 서울이 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변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1910년을 기점으로 일본인의 손에 의해 없던 길이 뚫리고 수 백년 묵은 궁궐과 관청과 성벽이 헐려나가고, 동리의 이름이 바뀌고 영원히 지속될 것만 같았던 주거지의 성격이 달라졌을 때, 사람들은 비로소 서울을 보게 되었다고 한다. 예전에 마냥 익숙했던 것이, 문득 생생한 관심사로 떠올랐던 것이다.
1379
1910년, 제국주의 일본은 조선을 무력으로 굴복시키고는 우리 강토와 백성에게 갖은 만행을 저질렀다. 토지와 물산을 수탈하고 창씨개명을 강요했으며, 더 나아가 강제징용 및 징병으로 이 땅의 젊은이들을 깊숙한 절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었다. 태평양 전쟁 당시 저들 병사들의 노리갯감으로 끌고 갔던 정신대 문제는 더 말할 것도 없다. 또한 그전부터 호시탐탐 이 땅을 넘보는 과정에서 몇 번이나 경복궁 터에 대한 약탈을 자행하였다. 이른 새벽녘에 경복궁 담을 넘어들어가 이 나라 국모(國母)를 살해하고도 ‘장난이 지나쳤다’는 한마디로 사태를 무마시키려고 하였다. 더군다나 지금에 이르러 정신대 할머니들에게 보상금조로 1인당 99엔씩 지급하겠다는 것은 무슨 심보인지 모르겠다. 그런데도 한일 간의 역사 인식에 대한 논쟁은 한 걸음도 더 나가지 못한 채 제자리를 맴도는 듯한 느낌이다. 독도 영유권 문제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및 우익 교과서 문제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일제의 패전으로 식민통치가 종식된 …
조선의 취락 [민속원]
젠쇼에이스케 저 | 최석영 역 저 | 2008년 7월 30일 | 상권: 90000, 중권 57000, 후권 95000 원
1404
도서출판 민속원에서는 최근 한국 근대문화에 대한 관심이 인문ㆍ사회과학의 제 분야로 확산되고 있는 학계의 동향에 부응하여 우선적으로 민속학ㆍ인류학 관련 원본(초판본)들을 여러 경로를 통해 입수하였고, 그 자료들을 저본으로 하고, 해제를 붙여<한국 근대 민속ㆍ인류학 자료대계>를 발간(영인)하게 되었다.
감룡경, 의룡경 [비봉출판사]
양균송 저 | 김두규 역 저 | 2009년 12월 30일 | 35000 원
1545
「감룡경」과「의룡경」은 조선시대 과거시험 잡과(雜科) 가운데 지리학의 교재였다. 잡과는 중인들이 보는 시험이었지만 이 시험을 통과한 사람들은 나라의 도읍지 선정이나 궁궐, 사당을 비롯하여 왕릉의 부지를 선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대부분의 풍수서가 묘 자리를 보는 음택 풍수를 주된 내용으로 하고 있는 것과 달리「감룡경」과「의룡경」은 도읍지나 거점 도시의 입지 선정 같은 양택 풍수를 중점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한국인명자호사전 [이회문화사]
임종욱 저 | 2010년 2월 5일 | 50000 원
1434
우리나라의 고전 문헌들을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글 속에 등장하는 다양한 별칭(別稱)들 때문에 곤혹을 겪은 경험이 있다. 이름을 그대로 쓰는 것을 꺼렸던 관습 때문에 동양에서는 오래 전부터 이름을 대신하는 다양한 호칭들이 발달해 왔다. 그 대표적인 것이 바로 자(字)와 호(號)다. 그 밖에 시호(諡號)나 봉호(封號), 심지어 역임했던 관직명이나 지명(知名), 출신지 등의 호칭들이 사용되어 왔다. 이런 관습들은 고전 문헌을 접하는 사람들에게 별칭이 누군지 확인해야 하는 곤혹스런 경험을 요구하게 만들었다. 본 사전은 그런 번거로운 절차를 조금이라도 덜어보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만들어졌는데, <저서·작품> 항목을 추가하여 좀 더 다양한 방법으로 선인(先人)들의 업적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항목마다 한글 독음을 달아 가독성을 높였고, 인명마다 생몰연도를 달아 편의를 도모했다.
한중일 한자문화, 어디로 가는가 [기파랑]
리 소테츠 저 | 이동주 역 저 | 2010년 1월 21일 | 18000 원
1411
일본 류코쿠 대학 사회학부 교수 리 소테츠의 『한ㆍ중ㆍ일 한자문화, 어디로 가는가?』. 한국과 중국, 그리고 일본에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한자(漢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아울러 '유(儒)'에 대해서 살펴본다. 한자와 유를 통해 그것이 본질인 중국문화뿐 아니라, 동아시아문화를 이해하고 있다. 특히 중국문화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룬다. 또한 중국문화를 받으면서도 고유한 문화를 지킨 한국과 이질적 문화를 만든 일본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문화가 사회와 역사를 만들어냄을 검증한다.
근대투어리즘과온천(일본근대스펙트럼11) [논형]
세키도 아키코 | 허석 옮김 저 | 2009년 11월 30일 | 15000 원
1274
이 책은 그동안 관광지로만 익숙했던 온천이 치료의 공간이었던 옛 의미를 벗어버리고 근대화의 과정을 거쳐 휴양과 레저의 공간으로 변용되어 가는 과정을 고철하고 있다. 여러 가지 데이터를 통해 온천의 흥망성쇠를 보다 실증적으로 분석하고 있는 이 책은 독자들에게 온천의 다양한 모습을 재발견함과 동시에 일본 근대를 바라보는 또 다른 시각을 제시한다. 이를 위해 저자의 직접 수집한 수십 장의 사진과 그림, 엽서 등 방대한 양의 자료는 독자들에게 활자로 일본 각지에 흩어진 온천을 누비는 즐거움과 함께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할 것이다.
모던걸(일본근대스펙트럼 10) [논형]
신하경 저 | 2009년 11월 30일 | 15000 원
1194
1920년대 일본은 현재적 모습의 원형이다. 지하철, 터미널, 백화점이 나타나고, 여행이 일상화되며, 라디오, 비행기 등의 과학기술이 생활의 곳곳에 현실화된다. 그리고 영화 등의 발달된 미디어를 통해 서양의 도시 문화도 동시적으로 유입되어 화려한 도시문화를 꽃피우게 된다. 또한 1차 세계대전 이후 전 세계적으로 여성의 사회 진출이 두드러지는데, 그 일본적 형태가 '모던걸'이다. 모던걸은 때로는 화려한 도시문화의 대표 주자로서, 때로는 기존의 가부장제적 현모양처에 비판적인 존재로서 사고되었다. 일본제국이 국가적 규모로 전면전을 준비할 때, 이러한 여성의 사회화, 나아가서는 국민화가 필수적이었으며, 그 과정에서 다양한 갈등이 표출되게 된다. 이 책은 이와 같은 일본의 도시 모더니즘기에서 전시체제로의 이행을 모던걸에 초점을 맞추면서 규명한다.
박물관의 정치학(일본근대스펙트럼 9) [논형]
가네코 아쓰시 저 | 박광현 역 저 | 2009년 11월 30일 | 15000 원
1164
일본 근대 스펙트럼 시리즈 제9권 『박물관의 정치학』. '일본 근대 스펙트럼' 시리즈는 일본이 수용한 근대의 원형, 그리고 그것이 일본에 뿌리내리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쳐 변모했는지 살펴보는 시리즈이다. 제9권 박물관의 정치학편은 '일본 정신'과 '과학'이 결합된 공간으로서의 일본의 근대 박물관이 구상되어온 과정의 해석을 통해 근대 박물관 속에 담긴 정치와 권력의 표상을 파헤쳐본다.
글쓰기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 한양대학교 과학기술관 705호 (Tel. 02-2220-0319 | E-mail. dsharn@hanyang.ac.kr)

#705, Science & Tech. BD., Hanyang Univ. 222, Wangsimni-ro, Sungdong-gu, Seoul 133-799, Korea 개인정보 처리방침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