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길 위의 철학 > 추천도서

본문 바로가기


여행, 길 위의 철학 > 추천도서

여행, 길 위의 철학

한동수 2017-05-08 (월) 22:36 6개월전 246  
마리아 베테티니/스테파노 포지 엮음, 천지은 옮김 저 | 책세상 | 2017년 4월 20일 | 16800 원

철학과 가장 긴밀히 연결되어 있는 활동이 무엇일까? 독서나 사색, 대화처럼 정적인 것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겠지만, 놀랍게도 철학과 가장 닮아 있는 활동은 여행이다. 새로운 세계와 만나고 자신을 발견하는 데 여행만 한 것이 없기 때문이다. ‘철학자’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다. 흰 수염에 튜닉을 입고 도서관 같은 곳에 틀어박혀서 일부 학자들만 아는 어려운 개념어를 사용해서 형이상학적인 사유에 몰두할 것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실제 철학자들의 모습은 그렇지 않았다. 대부분의 철학자들은 외국에 사는 현인을 만나기 위해 험준한 산을 넘고 거친 바다를 건너는 수고로움을 마다치 않았다. 신기하게도 생각이란 것은 꽉 막혀 돌파구가 보이지 않다가도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안 보이던 길이 드러나는 경우가 많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철학자들은 대부분 여행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가다듬고, 이를 세계 속에 펼쳐놓고 확인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대부분의 철학자들은 부유하는 생각을 손에 움켜잡기 위해, 그리고 자신만의 철학을 완성하기 위해 위험한 여행에 나섰다.
이 책은 철학자들의 여행이 철학으로 열매 맺는 과정을 담고 있다. 이탈리아와 프랑스를 주 무대로 활동하는 12명의 철학자, 역사학자, 정치학자들이 모여 솔론과 라이프니츠, 루소의 여행을 되짚어가며 그들이 자신의 철학을 어떻게 만들어가는지 추적한다. 그리고 플라톤과 마테오 리치, 바쿠닌처럼 자신의 철학을 세상에 관철시키기 위해 여행했던 모습도 그려낸다. 일견 다른 듯 보이지만 두 과정이 모두 자신의 내면을 확장시키는, 즉 인간에 대한 이해를 넓혀가는 과정이었다 할 수 있다. 이탈리아의 철학자들이 주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잘 알려져 있지 않았던 철학자들의 여행 이야기를 엿보는 소소한 즐거움도 있다.   


목차

서문 : 철학자의 여행법 _ 마리아 베테티니, 스테파노 포지 · 007

오래된 지혜를 찾아 떠나다 _ 주세페 캄비아노 · 019
- 솔론·플라톤·아폴로니우스

아프리카 시골 청년, 기독교 성인이 되다 _ 마리아 베테티니 · 047
- 아우구스티누스

페르시아에서 지식의 근원을 찾다 _ 마시모 캄파니니 · 075
- 이븐 시나 ·알 가잘리

여행, 의심을 없애는 과정 _ 파스콸레 포로 · 099
- 토마스 아퀴나스

서양에서 온 선비, 중국의 마음을 훔치다 _ 필리포 미니니 · 117
- 마테오 리치

세 개의 시민권을 가진 철학자 _ 프란체스코 피로 · 147
- 고트프리트 빌헬름 라이프니츠

파리로 간 밀라노의 계몽주의자 _ 쟌니 프란초니 · 173
- 피에트로 베리 ·알레산드로 베리 ·체사레 베카리아

방랑하는 인간, 영원한 여행자 _ 바르바라 카르네발리 · 203
- 장 자크 루소

내 방 여행 안내서 _ 마르코 피아차 · 237
- 멘 드 비랑 ·그자비에 드 메스트르 ·스탕달

플라톤의 이탈리아 상상여행 _ 주세페 카치아토레 · 261
- 빈첸초 쿠오코

유토피아와 혁명을 찾아서 _ 스테파노 포지 · 285
- 토머스 칼라일 ·미하일 바쿠닌

나약한 인간, 초인의 신화를 쓰다 _ 마우리치오 페라리스 · 315
- 프리드리히 니체

참고문헌 · 351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 한양대학교 과학기술관 705호 (Tel. 02-2220-0319 | E-mail. dsharn@hanyang.ac.kr)

#705, Science & Tech. BD., Hanyang Univ. 222, Wangsimni-ro, Sungdong-gu, Seoul 133-799, Korea 개인정보 처리방침 admin